2018 EYP스튜디오 인문-예술 강좌 초청 특강 <예술과 정신의학>

         

                                                                 

                                                                  안녕하세요. EYP스튜디오 특강 <예술과 정신의학>에

                                                                  많은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신청이 마감되었습니다.

                                                                  공지드린대로 창작자 분들을 우선으로 초대하였으며,

                                                                  인원에 제한이 있음을 양해 드립니다.

                                                                  대기신청을 1월 11일로 마감하였습니다. 예약 신청자 변동시에

                                                                  대기 신청자 분들께 개별 연락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EYP스튜디오 드림.

              

-초청강사: 송 형 석 (마음과마음 정신과 원장)

                      _정신과 전문의, 고려대학교 대학원 의학박사

                      _방송: MBC무한도전 정신감정 주치의/ JTBC김제동의 톡투유 - 걱정 말아요 그대

                             MBC라디오 정지영의 오늘아침

                      _저서: 위험한 심리학(2009)/ 위험한 관계학(2010), 까칠하게 힐링(2013), 가족심리백과(2016)

-일시: 1월20일(토) 오후5시

-대상: 예술과 정신의학에 관심 있으신 분들, 전문 예술 창작자.

-참가: 특강의 취지상 참가 신청하신 분들 중 창작자 분들을 우선으로 초대합니다.

-장소: EYP스튜디오

        서울 마포구 성산동 209-1, 407호 (마포구 월드컵북로 78)

        (리치몬드 제과점 성산본점 옆 CU편의점 건물 4층)

        대중교통: 2호선 홍대입구역 1번 출구 버스 7016, 7711, 7737, 마을버스06번 (경성중고입구 혹은 성미약수터 하차)/

        건물 내 지하주차장 이용가능​

문의: www.eypstudio.com  |  eypstudio@gmail.com  |  02)322-2209

 

2018년 EYP스튜디오의 첫 번째 초청 특강은 송형석 (마음과마음 정신과 원장) 정신과 의사의 <예술과 정신의학>이라는 주제로 시작합니다. 송형석 선생님은 MBC무한도전, JTBC김제동의 톡투유 등의 방송 출연과 저서 <위험한 심리학/

관계학>, <까칠하게 힐링> 등을 통해 날카롭고 친근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큰 호응을 얻고 계신 정신과 의사이시며,

오래 전부터 음악 밴드, 기타 연주 및 작곡 활동 그리고 심리학을 재미있는 만화로 연재하기도 하신 창작자이시기도 합니다.  

<예술과 정신의학>이라는 제목은 무겁고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본 강좌에서는 다소 난해하고 진부할 수도 있는

예술가의 정신과 심리에 관한 문제들에 실질적으로 접근해 보고자 합니다. 여러 감각을 사용하는 창작활동을 직접 하고 계신 송형석 선생님과 여러 다양한 예술분야의 작가분들의 만남은 일방적인 세미나가 아닌 예술가들이 각 분야에서

실질적으로 겪고 있는 정신적인 어려움 등을 비롯한 다양한 서로의 경험들을 공유하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되었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EYP스튜디오 드림.